Hyatt Diamond

2015.11.23 00:07 - 콤군


금요일 오후, Hyatt발 Diamond 대란이 있었다. 

언제나 그렇듯 파이널콜 직전, 막차 탑승. 

GP 이메일도 받았겠다, 이제 마음 놓는 걸로. 


암튼 내 경우 호텔 입문은 Hyatt로 시작했다. 

이후 아코르와 힐튼을 거쳐 SPG로 가나했는데,

다이아를 달고 Hyatt로 돌아간다니 마음이 싱숭생숭. 


밥 잘 먹겠습니다. 


Thank you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일상의해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힐튼 다이야몬드  (6) 2015.12.03
블프쇼핑잼  (8) 2015.11.28
Hyatt Diamond  (8) 2015.11.23
대만에서 '고통' 받는 중.  (7) 2015.11.15
서치 노동은 사랑 ‘아닙'니다.  (9) 2015.11.10
숙제 하나 완성  (11) 2015.11.09

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

일상의해설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